議곕( 諛쒓린遺쟾 諛곕꼫
븳쓽썝냼媛 硫붾돱씠誘몄
[25406] 생식기 변형 한...
[25405] 답변드립니다.
[25404] 조루관련 상담
[25403] 전화로 상담 드...
[25402] 30대 후반 발...
[25401] 30대 발기부전 ...
[197] 조루 완쾌 후기
[196] 조루 치료후기
[195] 20대남 발기부전 치료후...
[194] 20대 발기부전 치료 후기
[193] 연애2개월차에 조루로 인...


홈 아이콘 한의원소개 뷸렛 공지사항
공지사항 제목이미지
공지사항 안내글 [메디컬투데이]발기부전, 더 이상 중년만의 얘기 아니다!
193 후후한의원 2008.01.24 4715


서울=메디컬투데이/뉴시스】

발기부전하면 중년남성들의 대표적인 고민거리였다. 가정을 책임져야 한다는 책임감과 사회생활에서 오는 과도한 스트레스 때문이다.

통계 수치로만 따져도 40대 후반 남성 가운데 20%, 50대 후반 남성 가운데 50%가 발기부전이다.

하지만 이젠 중년남성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최근 20~30대 중반의 젊은 남성층에서 발기부전을 호소해 병원을 찾는 사례가 꽤 많아진 것.

전문의들은 과로, 과음, 과도한 성생활이 주 범인이라 한다. 그렇지만 그 이면엔 깊은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적인 문제도 자리 잡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말한다.

◇ 젊은 남성의 상징 ‘힘’ 허물어질 것인가

발기부전이란 성행위가 불가능 할 만큼 남성의 성기가 충분히 단단해지지 않거나 단단해지더라도 유지가 되지 않는 것을 말한다. 보통 성 관계를 시도해서 4번 중 한번 꼴로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면 발기부전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한 통계 결과 최근 3년간 발기부전 남성 463명 중 11%인 49명이 미혼남성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최근 젊은 남성들이 발기 부전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아졌다.

발기부전의 원인은 크게 심인성(정신적 원인)과 기질성(신체적 원인)으로 나눌 수 있다. 정신적 원인으로는 스트레스, 긴장감, 초조, 성 능력에 대한 열등의식, 자신감의 상실 등이 있고 육체적으로는 당뇨병, 고혈압, 동맥경화, 약물중독, 신경계 질환, 전립선염, 전립선비대증 등의 원인이 있다.

특히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성인병은 음경 내로 혈액 공급의 원활함을 막고 혈관순환장애를 초래하기 때문에 육체적인 치료와 함께 해야 한다.

반면 정신적 원인으로는 ‘이번에도 발기가 안 되면 어떡하지’라는 불안감과 자기 억제, 죄책감, 스트레스 등을 들 수 있다. 그밖에 흡연, 과음, 비만, 스트레스와 같은 생활습관도 영향을 미친다.

남성전문 후후한의원(siwonhan.com) 이정택 원장에 따르면, 요즘 젊은이들의 발기부전 원인은 중·노년층과는 달리 과다한 음주, 지나친 자위나 성행위 등으로 전립선에 염증이나 부종 등이 발생한 후 나타나는 전립선 기능부전형 발기부전이 많다.

이 원장은 “이런 발기부전은 초기 회복치료가 중용한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여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고 말한다.

◇ 전신의 기능적 균형과 전립선 기능을 회복, 한방치료로 고민 타파

최근에는 비아그라, 시알리스, 레비트라 등 먹으면 바로 효과가 나는 발기부전 치료제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몇 가지 후유증으로 인해 조심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결국 인체의 균형을 무너뜨려 두통, 안면홍조, 소화불량, 코 막힘, 생명 위협 등의 부작용을 안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방치료는 이런 단점을 버리고 전신의 기능적 균형을 회복하여 증상의 개선 뿐 아니라 건강의 회복도 함께 도모할 수 있어 한번 기능이 회복된 이후에는 약물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원장은 “청ㆍ장년 발기부전의 경우 전립선 회복을 위한 쾌뇨음 처방과 남성호르몬 활성과 음경 혈류개선을 돕는 건양단을 병행 투약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건양단은 심리적 긴장완화까지 도모할 수 있고 성인병이 있는 남성에게도 발기 유발 및 발기 유지 효능이 탁월하기로 유명하다. 남성 호르몬 분비를 촉진시켜 음경 혈액의 이동성 증진, 혈관손상의 회복, 해면체 조직의 탄력성을 강화하는 기능이 있기 때문이다.

이 원장은 “청ㆍ장년 발기부전의 경우 원인치료를 충실하게 하면 회복이 빠르고 완치가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이상백 기자 lsb3002@mdtoday.co.kr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과민성장증후군환자 배뇨장애 유병률 높아
[메디컬투데이]전립선질환, 한방치료 결과 주목해야